북청군민회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ID: PW:

로그인
  그 다리는 누구의 것인가

이   름  

  조기성 

조회수

  1819 회
그 다리(脚)는 누구의 것인가?



-일명 ‘내 다리(脚) 내 놔라’ 사건 –



<배경 설명>



때는 보릿고개로 해마다 사람들이 고통을 겪고, 소나무 껍질도 다 벗겨먹고, 진달래도 모두 따 먹고 나서 막바지에 이르러 정말로 사람들이 굶어 죽게 되었을 때의 일입니다.

먹을 것을 찾으러 다니던 어느 고을의 甲이 길을 지나가다가, 길거리에 굶어 죽어 쓰러져 있는 한 사람(乙)을 발견하였습니다. 그 순간 甲의 머릿속에 번개처럼 스치고 지나가는 생각이 있었습니다. 집으로 쏜살같이 달려간 甲은 헛간에서 도끼를 꺼내어 숫돌에 잘 갈았습니다. 그리고 도끼를 허리춤에 차고는 쓰러져 있는 乙에게 다가가 乙의 다리(脚) 한 쪽을 도끼로 힘껏 내리쳤습니다.  그리고는 잘라낸 다리 한 쪽을 품에 안고 집으로 달려갔습니다. 그런데 죽은 줄 알았던 乙은, 다리 한 쪽이 뜨금하여 눈을 떠 보니, 자기의 다리 한 쪽이 사라지고 누군가가 자기 다리 한 쪽을 안고 도망가고 있는 것이었습니다. 이 때 乙의 머릿속에도 번개같이 스치고 지나가는 생각이 있었습니다. 그리고는 한 발로 껑충껑충 甲을 쫓아가며 소리칩니다.



“내 다리(脚) 내 놔라!!! 내 다리 내 놔라!!!’







<문제>



당신이 만약 그 고을의 사또나 원님, 혹은 지금의 판검사, 변호사 혹은 장관이나 대통령이라면 그 다리(脚)는 누구의 소유로 결정내리겠습니까?





<甲의 주장>



나는 내 도끼를 숫돌에 열심히 갈았고, 또한 죽을 힘을 다해 내리쳤다. 나의 노동의 대가다.

나는 乙은 이미 죽은 줄 알았다.

이미 乙의 다리(脚)는 乙의 몸에서 분리되었다.





<乙의 주장>



그건 당연히 내 다리다.

네가 내 숨이 끊어진 걸 확인해 봤느냐?

그래도 그 건 내 것이다.





<함정>



‘사람의 신체는 소유권의 객체가 될 수 없으므로 누구의 소유물도 될 수 없다’ 이렇게 말하지 마세요. 그러면 甲, 乙  둘 다 굶어 죽게 됩니다.





<보상>



위의 문제를 풀어 낼 수 있는 사람에게는 거액의 보상금을 타서 담을 수 있는 종이가방을 증정할 예정입니다.







글쓴이 : 조기성(曹基成)

글쓴날 : 2007년 5월 19일

gscho20@hanmail.net

zau2@naver.com

http://blog.naver.com/zau2





< 餘 滴 >



쌀의 눈



camping 가서 쌀을 씻다가 문득 생각이 들었다..



어...쌀에 눈이 없네...영양소가 많다던데...



도대체 쌀의 눈은 어디로 갔을까?







- 끝 -





Name
Memo
Password
 
     


번호
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71
 함남중앙도민회입니다  

함남지킴이(황영국)
2010/08/19 2064
70
 혹시 도움이 된다면^^- 바른샴푸법  

한국마지매니아
2011/09/13 1656
69
 결혼포럼  [1]

최재수
2007/05/10 2121
68
 거산면민회 2007년 정기총회 성료  [1]

총무
2007/05/29 2354
67
 다 쓰기  [7]

채호준
2009/12/11 3110
66
 2009.5.16(토) 13:00 "산내리"에서 북청군 속후면 현금리 " 조씨 종친회 " 추진했습니다.  [2]

조선희
2009/05/21 2370
65
 2009.5.16(토) 13:00 "산내리"에서 북청군 속후면 현금리 " 조씨 종친회 " 추진했습니다.  [3]

조선희
2009/05/20 2569

 그 다리는 누구의 것인가  

조기성
2007/08/10 1819
63
 하동 정家입니다. 뿌리를 찾고 싶습니다.  [5]

정현종
2012/01/28 2361
62
 안내문 및 전형원서(환경조사서 및 추천서 포함)  [6]

장학회
2011/02/07 2181
61
 3일(일요일) 11시30분 영동고등학교 / 군민대회  [3]

이창수
2010/10/02 1930
60
 이정일 박사(전 북청군수)님의 출판기념회 _ 8월29일 12시 _ 여의도 렉싱턴호텔  

이창수
2010/08/23 2349
59
 함남도민체육대회 5월5일(화) 10시  [2]

이창수
2009/04/28 2116
58
 居山面民會 定期總會 案內  

이창수
2007/04/17 2160
57
   [re] 하동 정家입니다. 뿌리를 찾고 싶습니다.  

이양재
2012/03/11 1261
56
 ★사회복지사,보육교사,건강가정사동시취득안내★  

이선경
2010/01/08 1899
55
 후손을 찾습니다  [2]

오원근
2008/02/27 2483
54
 선발 학생 - 공문 및 장학금 신청서  

손금숙
2010/04/01 2529
53
 2010년도 장학생 선발 결과 안내입니다.  

손금숙
2010/04/01 2398
52
 (재)북청군장학회-장학 신청서  [9]

손금숙
2010/02/09 2618
1 [2][3][4]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tyx